[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라디오스타’ 샤이니/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 샤이니/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데뷔 10주년을 맞은 샤이니가 MBC ‘라디오스타’를 통해 지난 6개월의 이야기를 직접 꺼내 놓는다.

30일 방송될 ‘라디오스타’는 샤이니 온유·민호·키·태민이 함께하는 ‘SHINee’s back’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들은 최근 녹화에서 더욱 더 단단해진 모습과 연륜이 묻어나는 토크를 선보였다.

2008년 가요계에 데뷔한 샤이니는 온유, 민호, 키, 태민과 지난해 12월 유명을 달리한 고(故) 종현이 함께했다.

샤이니 키는 “타인이 얘기하는 거 보다 저희가 짚어야 한다는 게 있었어요”라며 지난 6개월 동안의 얘기들을 꺼내 놓았다. 라디오스타 제작진은 “키를 비롯한 네 사람 모두 쉽게 말을 잇지 못했지만 MC들의 배려 속에서 조심스럽고 진지하게, 진심 어린 얘기들을 털어놓았다”고 전했다.

또한 샤이니는 녹화 중 자신들의 결심이 담긴 중대한 활동 계획에 대해서 얘기를 꺼냈다. 방송 마지막에는 하늘에 있는 멤버 종현을 생각하며 네 명이 함께 노래를 부른다.

샤이니의 지난 6개월 간 이야기는 30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