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어반 뮤직 페스티벌 2018’ 포스터. / 사진제공=배로메이드
‘어반 뮤직 페스티벌 2018’ 포스터. / 사진제공=배로메이드


무더운 여름에도 쾌적하고 산뜻하게 도심에서 즐길 수 있는 실내형 페스티벌이 열린다. 오는 7월 21일과 22일 세종대 컨벤션센터와 대양홀 일대에서 펼쳐지는 ‘어반 뮤직 페스티벌 2018(Urban Music Festival 2018)’이다.

2016년부터 인기와 실력을 두루 갖춘 인디 아티스트들을 중심으로 자리 잡은 공연 브랜드 어반 뮤직이 준비한 ‘어반 뮤직 페스티벌 2018’은 이번이 3회 차로, 첫 회부터 계속해서 계절과 날씨에 상관없이 도심 속에서 즐길 수 있는 음악 축제로 많은 음악팬을 사로 잡아왔다.

출연자들이 공개되며 더욱 이목을 끌고 있다. Mnet ‘고등래퍼2’에 출연한 이병재와 이로한(배연서), 김효은, 창모, 해쉬스완 등이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아울러 양다일, 정세운, 쏜애플, 1415, 소수빈도 2차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앞서 정준일, 스탠딩에그, 데이브레이크, 민서, 치즈, 잔나비, 마인드유 등이 출연 소식을 알렸다. 다양한 장르의 음악인들이 참여할 예정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