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데릴남편 오작두’/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데릴남편 오작두’/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MBC 주말특별기획 ‘데릴남편 오작두’의 김강우를 둘러싼 유이, 정상훈, 한선화의 감정 충돌이 극에 달할 전망이다.

28일 오후 8시 45분 방송되는 ‘데릴남편 오작두’에서는 본격적인 ‘오혁 다큐’ 촬영에 돌입해 오작두(김강우 분)를 둘러싼 일촉즉발 상황이 펼쳐진다.

앞서 오작두를 차갑게 밀어내던 한승주(유이 분)는 서로의 잇속을 챙기려는 사람들 속에서 그를 지키기 위해 직접 다큐 연출을 맡기로 결심했다. 그러나 ‘오혁 다큐’가 장은조(한선화 분)와 다시 쓰는 첫사랑 콘셉트로 진행되면서 또 한 번 한승주와 오작두의 고난이 예상되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도 오작두, 한승주, 장은조, 에릭조(정상훈 분) 네 사람의 심상치 않은 기류가 엿보인다. 현장을 벗어나려는 듯 벌떡 일어난 장은조와 굳은 표정으로 앉아 있는 오작두의 모습이 포착됐다. 재회한 첫사랑 사이로 보여야할 두 사람 사이에 아슬아슬한 긴장감이 느껴지는 것. 에릭조 역시 이를 초조하게 지켜보고 있는 상황.

특히 카메라 옆에 선 한승주가 금방이라도 눈물이 터져 나올 것 같은 표정으로 오작두와 장은조를 바라보고 있어 벌써부터 시청자들의 마음을 아리게 한다.

각자의 이해관계로 한 자리에 모인 네 남녀에게 어떤 사건이 일어난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오작두와 한승주가 세상 사람들의 시선 아래 자신들의 사랑을 지켜낼 수 있을 지에도 이목이 집중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