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슬기 기자]KBS2 일일드라마 ‘인형의 집’(극본 김예나, 연출 김상휘)의 박하나가 왕빛나를 위해 전면에 나섰다.

25일 방송된 ‘인형의 집’에서는 홍세연(박하나)이 장명환(한상진)의 어두운 속셈 때문에 그가 꾸린 프로젝트로 발령이 났다.

이를 안 은경혜(왕빛나)은 홍세연을 불러 “넌 거기 가면 안 돼. 다 장사장 라인이야. 내 사람이 없어”라며 말렸다.

그러자 홍세연은 “막지마. 나 거기 들어갈 거야. 업무내용이 바뀌는 것도 아니고 디자인 하는 일이야”라고 말했고, 은경혜는 “벨라 프로젝트에는 내 사람이 없어. 네가 무슨 일을 당해도 도울 수가 없다고”라며 거듭 말렸다.

이에 홍세연은 “그러니까 내가 가야지. 벨라 프로젝트 발령, 분명히 날 회사에서 내쫓으려는 장사장 꿍꿍이일거야. 내 발로 나가게 하거나 내쫓으려는 걸 수도 있어”라고 했다.

그러면서 “ 내 방식대로 싸울 거야. 정정당당하게 디자이너로 승부 봐서 너에게 힘이 되어 줄 거야. 네 사람 아무도 없다고 했지? 이제 달라. 내가 있어. 은경혜 사람 홍세연”이라며 은경혜를 안심시켰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