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MBN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이하 비행소녀)’에 출연한 박기량이 ’12년 차 치어리더’가 아닌 쇼핑몰 CEO의 일상을 공개한다.

23일 방송되는 ‘비행소녀’에서 박기량은 “쉬는 날이 1년에 1~2일 정도 밖에 없다”고 고백한다. 이어 야구, 배구, 농구, 축구 등 여러 종목의 스포츠 치어리딩과 더불어 쇼핑몰 CEO로서의 책임감을 털어 놓는다.

박기량은 “쇼핑몰은 예전부터 해보고 싶었던 버킷리스트 중 하나”라며 “5개월 정도 됐는데 시작한지 얼마 안 돼 서툴다. 이제서야 자리가 잡혀가는 상황”이라 설명했다.

그는 “일주일 중 남는 시간을 활용해서 피팅촬영을 하고 치어리딩 연습을 한다”며 “일정이 바빠 매장에는 한달에 한번쯤 들를 수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 치어리딩 팀장으로서 후배 16명의 스케줄부터 안무 연습, 음악 작업까지 모든 걸 맡고 있다고 밝혀 출연진들을 놀라게했다.

이밖에도 ‘비행소녀’에서는 반 년 만에 첫 휴일을 보내는 박기량의 모습이 공개된다. 그는 삼대가 함께 사는 부산 집으로 내려가 가족들과 함께 시간을 보낸다. 또 최근 부산 사직구장 개막전 무대 위에서의 화려한 모습과 함께 무대 뒤 치어리더들의 현실적인 모습들이 공개될 예정이다.

박기량이 출연하는 ‘비행소녀’는 23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