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러블리즈 / 사진제공=울림엔터테인먼트
러블리즈 / 사진제공=울림엔터테인먼트


그룹 러블리즈가 “팬들의 사랑을 먹고 예뻐졌다”고 말했다. 23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열린 네 번째 미니음반 ‘치유’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다.

‘종소리’ 활동 이후 5개월 만에 돌아온 러블리즈는 이날 “떨리고 긴장된다. 여러분들에게 새 음반을 들려드릴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이미주는 “추운 날씨인데 우리 러블리즈의 음악으로 따뜻하게 만들어드리겠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그동안 러블리즈는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활동했다. 채널A ‘개밥 주는 남자’에 출연해 시청자에게 친근하게 다가가기도 했다. 동시에 음반도 작업했다. 서지수는 “지난해 겨울부터 꾸준히 이번 음반을 녹음했다. 지난 음반보다 여유 있었다”며 “재충전도 중요하지만 팬들을 만나고 싶다는 생각을 가장 많이 했다”고 전했다.

이번 음반 타이틀곡 ‘그날의 너’는 작곡팀 스윗튠이 만든 노래로 발랄하고 경쾌한 분위기가 특징이다. 이 외에도 ‘미묘미묘해’ ‘템테이션(Temptation)’ ‘수채화’ ‘샤이닝★스타(Shining★Star)’ 등 모두 6곡이 음반에 실린다.

러블리즈는 이날 오후 6시 ‘치유’를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