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SBS ‘스위치-세상을 바꿔라’ 차엽이 한예리에게 진지한 충고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18일 방송된 ‘스위치-세상을 바꿔라'(이하 ‘스위치’) 13, 14회에서 고계장(차엽)은 고민에 빠져 있는 하라(한예리)에게 진심 가득한 충고를 건네며 엉뚱한 매력을 드러냈다.

검사실로 들어선 고계장은 자신이 그린 그림을 앞에 둔 채 고민에 빠져 있는 하라를 발견했다. 그는 하라에게 다가가 “사람마다 타고난 재능은 따로 있는 겁니다. 전 오검사님이 검사일 계속 하시는 게 맞다고 봅니다”라며 충고를 전해 하라를 당황케 했다.

이어 고계장은 하라가 필갤러리의 금태웅을 아냐고 묻자 엉겁결에 고개를 끄덕이며 “제가 찾아간 적이 있죠. 자살인가 타살인가 알아보래서 갔었는데”라고 털어놨다. 이에 하라가 놀라자 고계장은 자신도 모르게 “백검사님이 부탁하셨다. 오검사님 몰래 해달라고 했다”며 엉겁결에 사도찬(장근석)과의 비밀을 발설해 하라의 따가운 눈총을 받았다. 그제야 자신이 말실수를 했다는 사실을 알아채 긴장감을 자아냈다.

차엽은 이날 방송에서 당황하는 눈빛과 모습을 흥미롭게 연기해냈다. 평소와는 달리 허당한 면모가 극의 재미를 더했다는 평가다. ‘스위치’는 매주 수, 목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