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MBC ‘전지적 참견 시점’
사진제공=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인 김생민이 소속사 SM C&C에 매일 출근 도장을 찍는다. 24일 오후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공개된다.

김생민은 매일 자신의 소속사에 출근도장을 찍는 유일무이한 연예인이다. ‘전지적 참견 시점’ 제작진은 “김생민은 보통의 연예인들과 다르게 매일 소속사에 출근한다. 회사 출입문이 열리기 전 누구보다 일찍 회사에 도착하는 모습을 담았다”고 예고했다.

김생민은 로비에서 우연히 만난 개그맨 박성광에게 “나는 원래 매일 온다”며 무료 주차, 무료 음료 등 소속 연예인에게 제공되는 혜택을 줄줄이 늘어놨다고 한다.

‘전지적 참견 시점’ 제작진은 “김생민은 지하 편의점에 들러 박성광에게 선물을 사줬다”고 귀띔했다. 이 모습을 본 MC 전현무는 “5년째 SM C&C에 소속돼 있는데 편의점이 있다는 건 처음 알았다”며 충격적인 표정을 지었다.

이 프로그램은 연예인들의 최측근인 매니저들의 말 못할 고충을 제보 받아 스타도 몰랐던 은밀한 일상을 관찰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