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착하게 살자’ 방송 캡쳐
/사진=JTBC ‘착하게 살자’ 방송 캡쳐


JTBC 예능프로그램 ‘착하게 살자’ 김진우가 출소하는 과정에서 눈물을 보였다.

16일 방송된 ‘착하게 살자’에서는 김보성, 돈스파이크, 김진우가 만기 출소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김진우는 출소절차를 밟는 중 눈물을 흘렸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그는 “왜 그 때 눈물이 났는지 모르겠다. 이상했다”고 말했다.

김보성은 교도관에게 “영치금 남았을 텐데 좀 나눠줄 수 있냐”고 물었고 교도관은 “양도할 수는 없다”며 나가서 영치금으로 넣어주면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교도소에서 만난 사람은 자꾸 연락하면 안된다”고 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