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차승원 / 사진=tvN ‘화유기’ 방송화면 캡처
차승원 / 사진=tvN ‘화유기’ 방송화면 캡처


tvN 드라마 ‘화유기’의 차승원이 매회 웃음과 카리스마를 장착한 연기로 시청자들의 지지를 얻고 있다.

첫 회부터 “햅~격”이라는 유행어를 탄생시키고 삼장의 슬리퍼 냄새를 맡는 코믹 연기로 시청자들을 웃게 한 차승원. 그는 지난 28일 방송된 10회에서도 그 역할을 톡톡히 했다. 이날 방송에서 진선미(오연서)는 책장수 악귀(이소연)에게 빼앗겼던 삼장의 능력을 되찾았다. 진선미가 삼장으로 돌아오자마자 앞서 손오공(이승기)의 계략으로 삼장의 피 한 방울을 마셨던 우마왕(차승원)은 부작용으로 다시 한 번 고생해야 했다.

눈빛이 변했고, 송곳니도 솟았다. 한쪽 눈을 깜빡깜빡하고 양손은 떨렸다. 목소리마저 하이톤으로 변한 우마왕은 힘들어하면서도 “삼장이 돌아왔어”라고 기뻐해 웃음을 선사했다.

이처럼 ‘화유기’에서 차승원은 홍자매 작가의 대본을 맛깔나게 살리는 데 성공했다는 평을 얻고 있다. 그가 연기하는 우마왕이 과거 홍자매 작가가 쓴 ‘최고의 사랑’ 에서의 독고진보다 한층 업그레이드된 모습을 선보이고 있는 것. 특히 같은 장면에서 정극과 희극을 오가는 모습은 독고진과는 또 다른 요괴 우마왕 캐릭터 자체로 시청자들을 만족시키고 있다.

앞서 제작진은 “홍자매 작가의 대본은 굉장히 재미있고 잘 읽히지만 영상화하는 데에는 어려움이 있다. 차승원은 이를 소화하는 데 탁월한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홍자매 작가 역시 차승원을 염두에 두고 우마왕 캐릭터를 썼음은 물론 일찌감치 그에게 출연 제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믹 연기뿐만 아니라 카리스마와 진지함, 애잔한 모습 역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순간순간 번뜩이는 우마왕의 카리스마와 요괴들의 마왕다운 섬뜩함, 서늘함은 시청자들을 깜짝깜짝 놀라게 했다. 또한 우마왕이 인간 세계에서 1000년째 수행 중인 이유가 사랑 때문이라는 것이 드러나면서 사랑을 향한 그의 번민과 고뇌의 감정 연기가 우마왕과 나찰녀(김지수)의 관계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있다.

차승원이 출연하는 ‘화유기’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tvN을 통해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