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이방인’ / 사진=방송 캡처
‘이방인’ / 사진=방송 캡처
‘이방인’ / 사진=방송 캡처

서민정과 선예 부부의 애정 행각에 “야한 영화를 보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28일 방송된 JTBC ‘이방인’에서다.

이날 서민정과 선예는 남편들에게 아이를 맡기고 둘만의 데이트를 즐기기로 했다.

외출 전 선예는 남편에게 기습 뽀뽀를 했다. 서민정은 민망하게 웃었다.

이후 서민정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보는 것만으로도 민망했다. 어떡하지? 고개를 숙여야 하나”라고 말했다. 그는 “그때 처음으로 선예가 나보다 많이 어렸다는 걸 깨달았다. 야한 영화를 보는 것 같았다”며 웃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