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복면가왕’ / 사진=방송 캡처
‘복면가왕’ / 사진=방송 캡처


‘복면가왕’ 곰주는 싱어송라이터 심규선이었다.

28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가왕의 독주를 막기 위핸 도전자들의 다채로운 무대가 공개됐다.

2라운드에서는 곰주와 성화맨이 대결했다. 곰주는 고혹적인 매력을 뽐내며 자우림의 ‘마론인형’을 불렀다.

성화맨은 감미로운 목소리로 브라운 아이드 소울의 ‘비켜줄게’를 선보여 판정단과 관객들을 놀라게 했다.

곰주맨은 수준급 목소리 묘사로, 성화맨은 의외의 몸치를 뽐내며 정체를 궁금하게 했다.

2라운드 대결 결과, 성화맨이 승기를 잡았다. 이 결과 가면을 벗은 곰주는 심규선으로 밝혀졌다.

심규선은 “실제 성격이 쾌활, 발랄한 타입이다. 팬들은 홍대여신이 아니고 홍대여식이라고 부른다”고 말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