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집사부일체’ / 사진제공=SBS
‘집사부일체’ / 사진제공=SBS


SBS ‘집사부일체’ 이승기와 이상윤이 서로의 구레나룻을 인정 사정없이 잡아당겼다.

오늘(28일) 방송되는 ‘집사부일체’에서 고통을 모르는 남자 이상윤의 놀라운 모습이 공개된다.

사부 이대호는 자신과 동침하게 될 멤버에게 “제일 아끼는 보물을 주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멤버들은 사부와 동침할 멤버를 정하기 위해 ‘구레나룻 잡아당기기’ 대결을 시작했다.

멤버들은 결연한 의지를 갖고 대결에 임했다. 멤버들은 구레나룻의 고통에 비명을 지르고 발을 동동 구르면서도, 동침 멤버로 뽑히기 위해 악착같이 고통을 참았다.

특히 이승기-이상윤은 박빙 승부를 펼쳤다. 이승기는 미동도 하지 않고 참아내는 이상윤을 향해 “이 형 무섭다”며 놀라워했고, 이상윤은 “나도 잘하는 거 찾았다”고 답했다.

이를 지켜보던 멤버들은 이상윤의 엉뚱한 대답에 웃음을 터뜨렸다. 이승기-이상윤의 구레나룻 잡아당기기 대결이 담긴 ‘집사부일체’는 이날 오후 6시 25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