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믹스나인’ / 사진=방송 캡처
‘믹스나인’ / 사진=방송 캡처


JTBC ‘믹스나인’이 빛나는 소년들을 발굴하며 마지막 여정을 마쳤다.

지난 26일 생방송으로 진행된 ‘믹스나인’ 파이널 라운드를 통해 최종 데뷔 그룹이 탄생했다. 신곡 4곡으로 펼쳐진 파이널 경연 결과, 꿈의 데뷔 기회는 소년팀에게 돌아갔다. 가능성과 잠재력을 인정받은 9명의 소년들이 마침내 무대에서 빛을 보게 됐다.

YG가 프로듀싱을 맡으며 보이그룹으로 활동할 우승팀 멤버는 우진영(해피페이스), 김효진(WM), 이루빈(라이브웍스컴퍼니), 김병관(비트인터렉티브), 최현석(YG). 송한겸(스타로), 김민석(WM), 이동훈(비트인터렉티브), 이병곤(YG).

1위를 차지한 우진영은 제작진을 통해 “값진 선물을 받은 거 같아서 너무 기쁩니다. 절대 혼자만의 힘으로 이뤄낼 수 있었던 게 아니라는 거 잘 알고 있어서 항상 감사드린다. 겸손하게 열심히 하는 진영이가 되겠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2위 김효진은 “‘믹스나인’은 저를 조금씩 성장해 나가게 만들어준 것 같다. 모든 스태프들과 응원해준 팬 분들께 정말 감사드린다. 이제부터가 시작이라 생각하고 더욱 발전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라고 앞으로의 활동에도 관심을 갖게 했다.

대폭 상승한 순위로 3위에 오른 이루빈은 “제가 TOP9으로 뽑혔다는 사실이 아직 실감 나지 않는다. 팬 분들 덕분에 가능했던 일이라고 생각한다. 여러분들의 왕자님으로 앞으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믹스나인’은 양현석 YG 대표프로듀서가 전국의 기획사를 직접 찾아가 새로운 스타를 발굴하는 리얼리티 컴피티션 프로그램. 국내 최초 소년, 소녀의 성(性)대결 구도로 매 경연마다 치열한 실력 대결을 펼쳤다.

단편적인 서바이벌 쇼를 넘어 진정성있는 성장기를 그리며 빛나는 마지막을 장식했다. 최종 데뷔조로 선발된 9명의 소년들은 오는 4월 데뷔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