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화유기’ / 사진=방송 캡처
‘화유기’ / 사진=방송 캡처
“나는 금강고의 새로운 주인입니다.”

tvN ‘화유기’가 이승기를 옭아맬 수 있는 금강고의 새로운 주인으로 이소연이 등장하는 충격 엔딩을 선사하며 긴장감을 최고조로 높였다.

지난 27일 방송된 ‘화유기’ 9회에서는 삼장 진선미(오연서)가 삼장의 능력을 잃으면서 손오공(이승기)이 새로운 금강고의 주인이 된 책장수(이소연)와 첫 대면하는 모습이 담겨 충격을 안겼다.

손오공은 마왕(차승원)으로부터 평범한 인간이 되고 싶었지만 손오공을 만나 그렇지 못한 삶을 살고 있는 진선미에 대한 안타까운 이야기를 듣게 됐던 상황. 진선미의 마음을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된 손오공은 삼장에게 평범한 인간 연인들의 데이트를 선사하며 삼장을 설레게 했다.

그러던 중 손오공이 삼장에게 “금강고의 주종 관계를 빼면 너랑 나는 뭐야?”라며 “너의 특별함이 사라지면 네 옆에서 나도 사라지는데 정말 괜찮아?”라고 물었지만 삼장이 대답을 하지 않고 머뭇거리자, 손오공은 상처를 입은 채 삼장과 헤어졌다.

고민 끝에 마왕을 찾은 삼장은 손오공과의 또 다른 인연을 꿈꾸며 손오공의 금강고를 빼주자고 제안했던 터. 하지만 마왕은 둘은 악연이라며, 진선미가 삼장의 소명을 갖게 된 이유가 25년 전 어린 진선미가 손오공을 풀어준 대가로 벌을 받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때 진선미 앞에 등장한 손오공 역시 “네가 그렇게 특별하게 살게 된 건 나 때문이야”라고 냉담하게 말했다.

어린 아이들의 영혼을 잡아가는 악귀가 있다는 소리를 애써 외면했던 삼장은 우연히 만난 한주(김성오)의 아이들을 생각하며 어린이집을 찾았던 상태. 그리고 삼장은 책장수(이소연)의 유혹으로 인해 아버지의 학대를 피해 목숨을 던졌던 동생을 생각하며 성냥불을 붙이던 오빠를 구해낸 후 책장수와 대면했다. 이어 “난 아이들에게 행복한 책을 읽어주는 책장수랍니다”라고 자신을 소개하는 책장수를 일갈한 채 아이들의 영혼을 어디에 숨겼는지 물었던 것.

하지만 책장수는 불행한 아이들이 자신을 불렀다는 말과 함께 “너도 잘 알잖아 선미야. 너도 날 불렀었잖아”라고 말해 삼장을 놀라게 했다. 책장수의 유혹에 불행했던 어린 시절의 기억을 떠올린 삼장은 결국 홀린 듯 “정말로 데려가 줄 수 있어?”라고 물었고, 책장수가 책장을 넘기면서 나타난 어린 선미가 천천히 책장수 쪽으로 움직이면서 삼장은 정신을 잃고 말았다.

그 순간 마왕은 몸속에 흐르던 삼장의 피가 느껴지지 않는다며 삼장이 사라졌음을 감지했고, 손오공 또한 금강고를 통해 부르는 목소리에서 이상한 기운을 느꼈다. 그길로 달려간 손오공은 자신을 보며 “오셨군요”라고 말하는 책장수에게 “넌 뭐야? 삼장은 어딨어?”라고 까칠하게 물었고 마왕은 쓰러진 삼장을 보며 “이 여잔 더 이상 삼장이 아니야”라고 말했다.

더욱이 책장수와 대치하던 손오공이 “날 부른 사람 어딨냐고”나며 묻자 책장수가 “제가 당신을 불렀습니다”라고 답했다. 그는 “나는 금강고의 새로운 주인입니다”라고 덧붙여 손오공을 놀라게 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