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 사진=방송 캡처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 사진=방송 캡처


개그맨 김학래가 긍정적인 면모를 보여줬다. 28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다.

김학래는 “지금 나이까지 크게 쉬고 막막하다는 게 없었으니까. 큰 축복이라고 생각한다”며 “(아내) 임미숙 덕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학래는 “사기를 당했다고 하면 막막하지. 괜찮아. 또 뭔가를 하늘에서 주시겠지 하면서 힘을 얻고 용기 낸 게 오늘에 이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학래는 ‘사람이 좋다’를 통해 무대가 있는 곳이면 어디든 달려가는 삶을 공개했다. 여전히 ‘오빠’라는 호칭을 받으며 흐뭇하게 웃는 모습이 담겼다.

남보원은 “학래는 우리 연예계를 위한 희망이다. 욕먹지 않는 게 제일인데 욕 안 먹고 선배 존경하고 후배 사랑할 줄 안다”고 칭찬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