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1박 2일’ / 사진제공=KBS
‘1박 2일’ / 사진제공=KBS


KBS2 ‘1박 2일’이 혼돈의 스피드 게임을 예고했다. 특히 정준영이 ‘지니어스 정’ 30년 인생에서 역대급으로 혼란을 겪었다고 전해져 궁금증이 모아진다.

오늘(28일) 방송되는 ‘1박 2일’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10주년 특집 ‘카자흐스탄-쿠바’ 마지막 이야기가 펼쳐진다. 그 중 카자흐스탄에서 차태현-김종민-정준영은 고려인 3자매와 스피드 게임을 한다.

멤버들은 광활한 바슈토베언덕에서의 황야 취침이라는 전무후무 야외취침 장소에 직면, 이에 걸리지 않기 위해 게임에 열중했다.

이날 차태현-김종민-정준영은 고려인 3자매와 2인 1조로 팀을 나눠 제한된 시간 100초 안에 스피드 게임을 펼치게 됐다. 고려인 3자매의 불도저 같은 매력과 범접할 수 없는 왕언니 카리스마가 멤버들을 들었다 놨다 했다.

무엇보다 뛰어난 잔머리를 가진 ‘지니어스 정’ 정준영조차 고려인 이모의 시그널 오류를 불러일으키는 설명을 마주하고 난 뒤 그야말로 “뭐라고요?” “지금 한국말 하시는 거 맞죠?”를 되풀이하며 넋이 나간 표정으로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야외취침 복불복의 결과가 담긴 ‘1박 2일’은 이날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