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MBC ‘발칙한 동거’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발칙한 동거’ 방송화면 캡처


워너원 강다니엘이 탁구 경기에서 허당의 면모를 보였다. 26일 오후 방송된 MBC ‘발칙한 동거’에서다.

이날 윤정수와 육중완, 워너원 강다니엘 김재환 옹성우는 ‘실내 탁구’ 경기를 펼쳤다. 먼저 진행된 경기는 강다니엘과 윤정수의 대결이었다.

강다니엘은 자신감 있는 모습으로 서브를 날렸다. 하지만 공이 윤정수의 코에 맞게 됐다. 이에 강다니엘은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하며 윤정수를 껴안았다.

이어 경기가 진행됐지만 강다니엘은 1점도 따지 못했다. “탁구를 살면서 한 번도 쳐본 적이 없다”고 밝힌 그는 결국 스스로 ‘허당’임을 밝히며 웃음을 자아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