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강민아 tvN ‘모두의 연애’ 종영 소감 / 사진제공=이매진아시아
강민아 tvN ‘모두의 연애’ 종영 소감 / 사진제공=이매진아시아


배우 강민아가 tvN ‘모두의 연애’를 기분 좋게 마무리한다고 전했다.

‘모두의 연애’에서 겉으로는 강해 보이지만 속은 여린 ‘원명바라기’ 강민아 역으로 활약을 펼친 배우 강민아는 26일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종영 소감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강민아는 극 중 첫사랑의 등장으로 흔들리는 남자친구 최원명(최원명)을 바라보는 여자친구 강민아(강민아)의 상황을 현실적으로 그려내 많은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가슴 아린 속앓이와 이별의 문턱에서 상처를 받기도 했지만 끝내 원명을 좋아하는 마음을 져버리지 못하고 눈물의 재회를 맞아 시청자들의 마음을 찡하게 했다.

강민아는 공개된 영상에서 “아쉽기도 한데 그 동안 보여드리지 않았던 모습을 보여드린 것 같아서 기분 좋게 마무리 할 수 있을 것 같다”며 “다음 작품에서 더 좋은 모습으로 찾아 뵙겠다”고 말했다.

강민아는 마지막 소감 영상에서도 아름다운 외모를 뽐내며 시선을 사로잡았고, 수줍게 하트를 만드는 등 인간 비타민다운 박은 에너지를 뿜어내며 보는 사람들의 미소를 유발했다.

tvN ‘모두의 연애’ 마지막 회는 오늘(26일) 오후 11시 30분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