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에이프릴 나은 / 사진제공=DSP미디어
그룹 에이프릴 나은 / 사진제공=DSP미디어


그룹 에이프릴 나은이 26일 방송을 끝으로 막을 내리는 tvN 금요드라마 ‘모두의 연애’를 두고 “행복했다”고 말했다.

나은은 ‘모두의 연애’에서 남다른 과거를 갖고 있는 나은 역을 맡아 소탈한 매력을 보여줬다. 그는 26일 소속사 DSP미디어를 통해 “아쉽지만 ‘모두의 연애’가 끝난다. 부족하지만 예쁘게 봐주신 시청자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처음이어서 모든 게 낯설었던 나를 도와준 제작진에게도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나은은 “이번 드라마를 통해 나의 색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어서 행복했다. 뜻깊은 시간이었다”고 강조했다.

‘모두의 연애’는 20대 청춘남녀의 사랑 이야기를 담아낸 드라마와 연애 상담이라는 토크쇼 형식이 결합된 신선한 작품으로 호응을 얻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