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배우 김주현 /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배우 김주현 /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배우 김주현이 MBC 새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 여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

김주현의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23일 “김주현이 ‘부잣집 아들’ 출연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부잣집 아들’은 거액의 빚을 유산으로 상속받은 후 아버지의 명예를 위해 빚 갚기에 고군분투하는 부잣집 아들 이광재(김지훈)와 곁에서 적극적으로 응원하는 씩씩한 여자 김영하(김주현)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김주현은 외식업 전공자이자 언제나 당찬 김영하 역을 맡아 이광재가 다시 일어서도록 자극하는 ‘新 평강공주’로 변신해 특유의 밝고 건강한 에너지로 극을 이끌어 나갈 예정이다.

김주현은 지난해 인기리에 종영된 SBS ‘언니는 살아있다’에서 풍부한 감정 연기와 카리스마를 보여주며 비주얼에 연기력까지 갖춘 배우임을 입증했다. 뿐만 아니라 ‘모던파머’, 영화 ‘판도라’ 등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장르 불문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한 바 있어 차기작 ‘부잣집 아들’에서는 또 어떤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확 사로잡을지 관심이 쏠린다.

김주현 주연의 MBC 새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은 드라마 ‘전원일기’, ‘엄마의 바다’, ‘그대 그리고 나’, ‘그 여자네 집’, ‘맏이’, ‘엄마’ 등 관록의 필력을 보여준 작가 김정수가 집필을 맡았고 드라마 ‘행복을 주는 사람’, ‘최고의 연인’, ‘분홍립스틱’을 연출한 최창욱 PD가 함께한다. 3월 첫 방송 예정.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