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JTBC ‘언터처블’ 방송화면
사진=JTBC ‘언터처블’ 방송화면


JTBC ‘언터처블’ 김성균이 박근형에 분노하며 “언제까지 개노릇을 해야하냐”고 소리쳤다.

19일 오후 방송된 ‘언터처블’에서는 죽은 줄 알았던 장범호(박근형)이 장기서(김성균)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장범호는 자신이 나타난 것에 대해 “진짜 몰라서 묻는거냐”며 “내가 왜 이래야만 했는지 스스로 깨달았어야지”라고 소리쳤다.

이에 장기서는 “아버지가 죽었어야 끝냈어야 할 일이지만 하지만 저한테 속이신 이유는 모르겠습니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너를 믿었어”라고 말한 장범호에게 장기서는 다시 “뭘 믿었어요? 손을 움직이라고 하면 손을 움직였고 발을 움직이면 움직이라는 것처럼 아버지의 개가 되서 믿었던 것”이냐며 “이제 무슨 개노릇을 할까요?”라며 따졌다. 그러면서 “왜 무덤에서 튀어나신 겁니까”라고 악에 받쳐 소리쳤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