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KBS2 ‘해피투게더3’ 방송화면
사진=KBS2 ‘해피투게더3’ 방송화면


배우 배해선이 SBS ‘용팔이’에서 호흡을 맞춘 김태희에 대해 “너무 예뻐서 때리기 미안했다”고 털어놨다. 18일 오후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서다.

유재석이 “전문직을 많이 해왔다”고 이야기를 꺼내자 배해선은 “사실 출연하기를 망설였다”고 밝혔다. “성격은 워낙 구멍이 많아서 다음부터 안 불러줄 것 같았다”는 것이 이유였다.

이어 ‘용팔이’에서 호흡을 맞춘 김태희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배해선은 “너무 예뻤다”고 회상했다. 이어 뺨을 때리는 신을 언급하며 “그렇게 예쁜 얼굴을 때리기 되게 미안했다”고 덧붙였다.

배해선은 “그런 난처함을 이야기했더니 선뜻 세개 때려도 된다고 해서 고마웠다”면서 “찍었을 때 가만히 있기 쉽지 않은데 연기를 너무 잘해서 한 번에 오케이 받았다”고 덧붙였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