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씨네Q / 사진제공=NEW
씨네Q / 사진제공=NEW


콘텐츠미디어그룹 NEW의 프리미엄 영화관 씨네Q 서울 신도림점이 1월 18일 영업을 재개한다.

지역친화적인 복합문화생활공간을 모토로 콘텐츠미디어그룹 NEW가 론칭한 영화관 씨네Q가 세 번째로 선택한 곳은 서울 신도림이다. 테크노마트 내 위치한 서울 신도림점은 오는 18일부터 총 10개관 1500석에 달하는 상영관 중 70%인 7개관 영업을 재개한다.

씨네Q 서울 신도림점이 영업을 재개하는 것은 지역 경제와 상권 활성화를 유지하기 위함이다. 연간 100만 명 이상의 관객이 찾는 서울 지역 주요 사이트인 신도림점은 그동안 씨네Q 리뉴얼을 위해 잠시 중단했다.

하지만 일부 입점 상인들이 매출이 줄어 어려움을 겪고 있고, 지역 주민들이 영화관 접근성이 낮다고 토로하는 사례가 빈번해 임시 운영을 결정했다.

더불어 임시 운영 기간에는 현장 결제 시, 관람 요일과 환경에 차별없이 전 회차 모두 7000원에 관람이 가능하다. 오는 5월까지 씨네Q 홈페이지 회원가입 후 첫 유료 결제를 하는 회원에게는 현금처럼 쓸 수 있는 10000 포인트가 지급된다.

한편 NEW는 프리미엄 영화관 브랜드 씨네Q를 통해 사업안정성을 높이는 동시에 영화, 드라마, 부가판권, 음악, 스포츠 사업 등 다양한 미디어콘텐츠 산업으로 영역을 넓히고 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