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현실남녀’/ 사진제공=MBN
‘현실남녀’/ 사진제공=MBN


방송인 윤정수가 최고 ‘비현실남’으로 등극했다.

18일 방송되는 MBN ‘현실남녀’에서 배우 공현주는 “첫 녹화 이후 여자들끼리 단체 메시지 방이 생겼다”고 밝혔다. 그러자 윤정수는 “남자들은 메시지를 꾸준히 잘 못한다. 할 얘기가 있으면 바로 전화를 한다”고 밝히며 ‘메시지를 대하는 남녀의 다른 입장’을 전했다.

배우 한은정은 “확실히 남자랑 여자랑 스타일이 다른 것 같다. 여자들은 메시지 보내는 걸 엄청 좋아한다. 이모티콘도 보내고 한다”고 밝혔다. 이에 윤정수는 “이모티콘은 돈 주고 사야 되는 거죠? 몇 십 원이면 되나요?”고 비현실적인 발언을 해 모두를 경악케 했다. 양세형은 “몇 십 원이요?”라고 되물었고, 한은정도 “요즘 몇 십 원짜리 이모티콘이 어디 있어요?”라고 타박했다.

하지만 윤정수의 옆에 있던 가수 청하는 “요즘 이모티콘은 2000~3000원 정도 한다”고 친절하게 설명했다. 윤정수는 느닷없이 “청하야, 나한테 너무 친절하게 알려주지 마. 심쿵해”라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양세형은 “정수형이 러브라인을 잘못 잡으신 거 같다”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현실남녀’ 2회에서는 ‘운전남녀’라는 주제로 남녀의 다른 운전 능력을 살펴본다. 8인의 현실남녀들의 일상 속으로 들어가 그들의 실제 운전모습을 살펴보고, 운전면허시험장이라는 같은 상황 속에서 각각 어떤 운전 스킬을 뽐낼지 그 모습도 지켜본다.

‘현실남녀’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