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배우 이필모가 MBC ‘ 혼자 산다 통해 로봇처럼 움직이는이필봇(이필모+로봇)’ 일상을 공개한다. 아침에 뜨자마자 청소를 시작으로 운동을 하고 밥을 먹을 때까지 한치의 오차 없이 기계적으로 작동하는이필봇 모습이 포착돼 웃음을 자아낸다.

12일 방송되는 혼자 산다’ 228회에서는 기상하자마자 일사불란하게 바삐 움직이는 이필모의 일상이 공개된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필모는 아침에 침대에서 일어나자마자 곧장 청소기를 들고 거실 청소에 돌입했다. 이후에도 화분에 주기, 빨래 개기 집안일을 멈추지 않았다.

또 이필모는 김사랑을 능가하는 음소거 라이프로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그는 이에 대해특별한 감정 없이 하는”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이필모가 구멍이 송송 뚫린 티셔츠를 입은 채 땀을 뻘뻘 흘리며 격정적으로 운동을 하는 모습이 담겼다. 밖에도 그는 손현주와의 저녁식사 자리에서 결혼을 하게 되면 선물로 예식장을 잡아주겠다는 약속을 받아냈다. 여기에는 특별한 조건이 걸려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높인다.

침대에서 눈을 뜨는 순간 시작되는이필봇 음소거 라이프는 오늘(12)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혼자 산다 통해 확인할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