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2017 SBS 연기대상’ 방송 캡쳐
/사진=’2017 SBS 연기대상’ 방송 캡쳐


배우 이종석, 배수지가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했다.

31일 방송된 ‘2017 SBS 연기대상’에서는 최우수연기상 수목드라마 부문에 ‘당신이 잠든 사이에’ 이종석과

이종석은 “제가 상복이 유난히도 많은 것 같다. 사실은 상을 받을 때마다 항상 무겁고 무서울 때가 많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준비된 것보다 한 계단 씩 빨리 상을 받는 것 같아서 이 자리에 설 때마다 빨리 벗어날 때가 많았던 것 같다”며 “‘당잠사’ 식구들이 많이 왔는데 수상소감들을 하는 걸 보니까 제가 더 찡하고 그랬다”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또 그는 “‘당잠사’ 식구들 잘하셨고 김원해 선배님 사랑한다”고 덧붙였다.

배수지는 “이렇게 큰 상 받게 될 줄 몰랐는데 과분한 상 주신 SBS 관계자분들, 시청자분들, 현장에서 고생많이 한 스태프 분들 감사하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이어 “사실 제가 이런 자리에 설 때마다 상을 받을 때마다 아직은 많이 무서운 것 같다”며 “제가 많이 부족한 걸 잘 알기 때문에 이런 자리의 무게를 잘 견디지 못하는 것 같은데 그래서 매일 감사한 분들이 너무 많다”고 덧붙였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