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2017 SBS 연기대상’ 방송 캡쳐
/사진=’2017 SBS 연기대상’ 방송 캡쳐


배우 이상엽과 남지현이 우수연기상을 수상했다.

31일 방송된 ‘2017 SBS 연기대상’에서는 우수상 수목드라마부문에 ‘당신이 잠든 사이에’ 이상엽과 ‘수상한 파트너’의 남지현이 받았다.

이상엽은 “‘당신이 잠든 사이에’ 이유범을 연기하면서 참 많이 외로웠고 힘들었는데 그 eo마다 저를 잡아주시고 이끌어주셨던 오충환 감독, 박혜련 작가 비롯한 모든 스태프 분들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종석, 수지, 고성희, 정해인, 신재하, 김원해 선배 등 같이 한 시간들이 저한테는 찬란한 시간들인데 덕분에 값진 상을 받아서 감사하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이상엽은 “좋은 배우가 되려고 밥 먹다가도 생각하고, 옷을 입다가도 생각한다. 근데 또 생각해보니까 좋은 아들이 되려고 생각하고 노력했던 적이 없었던 것 같다”며 “내년에는 더 열심히 노력해서 더 좋은 배우가 되려고 노력하겠지만 좋은 아들 좋은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남지현은 “감사하다. ‘수상한 파트너’ 팀 너무 사랑한다. 특히 저희 감독님 제가 사실 단순한 편이라서 첫 촬영하거나 첫 방송할 때 긴장 안 하는 편인데 이 드라마 첫 촬영 하는 전날에 벌떡 일어났다. 너무 긴장을 해서. 촬영 초반에 감독님을 많이 괴롭혔는데 그 때마다 저한테 믿음을 주셔서 잘 이겨낼 수 있었던 것 같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이어 “권기영 작가 너무 감사드린다. 저의 파트너였던 지창욱 오라버니에게도 감사의 말씀 드리고 싶다. 예쁘게 봐주셔서 예쁘게 나올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