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2017 MBC 가요대제전 방송화면
/사진=2017 MBC 가요대제전 방송화면


그룹 마마무가 ‘무대 장인’의 면모를 입증했다.

31일 오후 생방송으로 중계된 ‘2017 MBC 가요대제전 : The FAN’에서는 마마무가 출연했다.

마마무는 이날 워너원의 ‘에너제틱’, 엑소의 ‘파워’, 방탄소년단의 ‘DNA’, 위너의 ‘릴리릴리’를 매시업한 메들리로 분위기를 띄웠다.

올해 가장 사랑받은 보이그룹들의 인기곡을 자연스럽게 어우르며 남다른 카리스마를 뽐낸 마마무에 팬들은 물론 동료 가수들의 환호도 쏟아졌다.

이어 마마무는 자신들의 히트곡 ‘나로 말할 것 같으면’을 라이브로 소화했다. 보는 이들까지 즐겁게 만드는 흥과 특유의 애드리브로 현장 관객들을 열광하게 만들었다. 특히 가수석에서 이를 지켜보던 위너의 이승훈은 휴대폰 액정에 마마무 응원 문구를 띄우는 재치를 발휘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번 ‘2017 MBC 가요대제전 : The FAN’은 모바일 ‘터치 MBC’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실시간 소통에 참여할 수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