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2017 SBS 연예대상 방송 캡쳐
/사진=2017 SBS 연예대상 방송 캡쳐


이상민, 정재은, 강다니엘, 전소민이 ‘2017 SBS 연예대상’ 신인상을 수상했다.

30일 방송된 ‘2017 SBS 연예대상’ 쇼토크부문에서는 ‘미운우리새끼’의 이상민과 ‘싱글와이프’의 정재은이 수상했다.

이상민은 “이 신인상은 저에게 의미가 있고 평생 잊지 못할 상이 될 것 같다. 저에게는 이제 새로운 이상민이 더 열심히 살라고 주신 상 같다. 2017년은 못잊을 것 같다. SBS 위해서 열심히 뛰겠다. 사랑한다”고 말했다.

‘싱글와이프’에서 ‘우럭 여사’라는 별명을 얻은 정재은은 “이 자리에 제가 서 있는 게 믿어지지가 않는다. 가벼운 마음으로 시작했던 여행이었는데 제가 이 자리에서 큰 상을 받게 될 거라곤 꿈에도 생각 못했다”며 “너무 감사하다. 어쩌면 이 상은 제가 받아야 할 게 아니라 제 남편 서현철 씨가 받아야 하는 게 아닌가 싶다. 저라는 사람을 알려준 사람이고. 권유해준 사람도 제 남편이었다. 우아한 럭비공이라는 별명을 지어줘서 고맙다. 남편한테 고맙다고 얘기하고 싶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버라이어티 부문에서는 ‘마스터키’ 강다니엘과 ‘런닝맨’ 전소민이 수상했다. 강다니엘은 “2017년에 데뷔한 신인이다. 아직까지 경험도 없고 한데 좋은 기회 주신 ‘마스터키’ 제작진 감사하다. 집에서 TV로만 보던 걸 현실로 만들어준 팬 분들 감사하다”며 “앞으로 신인의 자세로 평생 열심히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소민은 “복이 많은 것 같다. 드라마를 하고도 신인상을 받고 좋은 프로그램을 하면서 신인상을 받게 됐다. 사실 처음 도전해보는 분야라서 많이 두려웠는데 언니, 오라버니들이 팀워크가 좋아서 다 같이 담소를 나누는 시간이 재밌다”며 “너무 즐겁게 촬영하고 있는데 애정 어린 시선으로 봐주셔서 감사하다”고 밝혔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