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채널A ‘개밥남2’
/사진=채널A ‘개밥남2’


채널A 예능프로그램 ‘개밥 주는 남자 시즌2’(이하 ‘개밥남2’) 김민교가 기상천외한 애견 작명에 나섰다.

30일 방송될 ‘개밥남2’에서는 김민교 이소영 부부가 다년간의 반려인 경험을 살려 일일 펫시터로 나선다.

김민교 아내 이소영 씨는 생후 2개월 된 강아지 4마리를 품에 안고 등장했다. 자리를 비운 옆집 아주머니를 대신해 하루 동안 펫시터를 자처한 것이다.

부부는 강아지들의 일일 이름을 지었다. 눈이 몰린 ‘동엽이 형’, “한 성격 할 것 같다”는 ‘안영미’는 SNL 크루들을 연상시켜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특히 ‘동엽이 형’은 인정할 수밖에 없는 싱크로율로 현장에 큰 웃음을 선사했다고.

뿐만 아니라 두 사람은 이가 나지 않은 새끼 강아지를 위해 사료를 물에 불려주고 ‘민교 월드’를 개장해 강아지와 놀아주는 등 펫시터의 임무를 능숙히 해냈다.

사랑스러운 강아지들과 김민교 이소영 부부의 하루는 오는 30일 오후 10시50분 ‘개밥남2’에서 공개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