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 ‘더 유닛’의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록현·제업·희진·앤씨아
KBS ‘더 유닛’의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록현·제업·희진·앤씨아


KBS ‘더 유닛’에 출연 중인 보컬 실력자들이 치열한 대결을 펼쳤다.

‘더 유닛’ 제작진은 “록현과 제업은 ‘더 유닛’의 남성 참가자 중 남다른 보컬 실력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여성 참가자 중에는 앤씨아와 희진이 두각을 보이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셀프 프로듀싱 미션부터 라이벌 구도를 보인 록현과 제업은 각 팀 무대의 완성도를 높이는 탁월한 실력을 선보였다. 특히 록현은 부트 무대 당시 격렬한 안무에도 안정적인 보컬 실력으로 호평을 받았던 만큼, 첫 미션에서도 진성으로 막힘없이 고음을 소화했다.

록현은 태연의 ‘유 아(U R)’를, 제업은 엑소의 ’12월의 기적’을 열창했고, 록현이 속한 노랑팀이 라이벌 배틀에서 승리했다.

앤씨아와 희진 역시 성장하는 실력을 보여주고 있다. 앤씨아는 빅뱅의 ‘라스트 댄스’ 무대에서 호소력 짙은 가창력을 선보였다. 희진은 블락비의 ‘잭팟’을 준비해 멤버들과 화음을 자랑했다.

이처럼 네 명의 쟁쟁한 보컬들은 ‘더 유닛’의 무대를 통해 끼와 재능을 분출하고 있다.

‘더 유닛’은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 45분 KBS에서 방송 중이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