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비행소녀’ / 사진제공=MBN
‘비행소녀’ / 사진제공=MBN


윤정수가 “전성기 때 고가의 자동차 6대를 갖고 있었다”고 고백했다.

25일(오늘) 방송되는 MBN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이하 비행소녀)’에서 이태임이 어머니와 함께 드림 하우스를 찾아 나선다.

이날 이태임은 “아무래도 지금 집은 햇빛이 들어오지 않아 생활하는데 너무 불편하더라. 뭔가 결핍된 느낌이라 집을 구하려고 한다”면서 이사 계획을 밝혔다. 이어 “한강이 보이는 통유리로 된 집이 좋다”고 드림 하우스를 고백했다.

하지만 이태임의 엄마는 딸 이태임을 향해 “그럼 얼마나 더 안 나오려고?” “이제는 아예 밖에 안 나오려고 그러니?” “자꾸 집밖으로 나와야지” “한강보이는 집은 엄청 비쌀텐데, 꿈도 크셔. 돈 많이 벌어 놓으셨어?” 등의 폭풍 잔소리를 쏟아내며 현실모녀 케미를 뽐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이태임은 어머니와 함께 드림 하우스의 조건에 딱 맞는 집을 발견했지만 매매가는 무려 30억이었다. 이태임은 생각보다 훨씬 높은 가격에 깜짝 놀라 입을 다물지 못했다는 후문. 이에 이태임은 “열심히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동기부여가 됐다”고 의지를 불태웠다.

이 모습을 본 윤정수는 “차를 너무 좋아해서, 전성기 시절에 자동차를 6대 갖고 있었다”고 말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이어 “그것도 모두 고가의 차량이었다. 근데 그 당시엔 현실이 너무 바빠서 탈 수 있는 시간도 없었다. 저 집을 살 정도의 능력이 되면 그 집에 있을 시간이 없을 것이다. 너무 바빠 집에 머물 시간조차 없겠지만, 저런 곳에서 살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비행소녀’는 이날 오후 11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