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net ‘더 마스터’
/사진=Mnet ‘더 마스터’


지킬과 하이드를 오가며 카리스마 넘치는 무대를 선사한 뮤지컬 마스터 박은태가 22일 방송된 Mnet ‘더 마스터 - 음악의 공존’ 6회에서 그랜드 마스터를 차지했다.

장문희, 임선혜에 이어 새롭게 합류한 국악 마스터 왕기철과 클래식 마스터 김우경은 관객을 압도하는 무대로 존재감을 확실히 드러냈다.

‘더 마스터 - 음악의 공존’의 이번 주제는 ‘시대’였다. 음악은 시대를 기록해주는 일기장이자 받아들여야 하는 운명 같은 것이라고 밝힌 여섯 명의 마스터는 어느 때보다 강렬하고 파워풀한 무대로 관객 앞에 섰다.

국악 마스터 왕기철이 이 날의 첫 무대를 장식했다. 소리꾼들이 존경하는 소리꾼인 그는 시대를 소통이라고 생각한다며 “국악의 악기와 서양의 악기가 함께 어우러져 소통하는 무대를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판소리 ‘적벽가’ 중 조조가 대패하는 박진감 넘치는 전쟁의 한 장면이 왕기철의 카리스마 넘치는 소리로 전해졌다.

모듬북 김규형 명인의 강렬한 연주와 오케스트라, 불구덩이가 소용돌이 치듯 스펙터클한 무대 연출이 어우러져 액션 영화를 보는 듯 카타르시스를 느끼게 했다. “긴장됐지만 행복했다”는 그의 말에서 진심이 묻어 나왔다.

대중가요 마스터 박정현은 송창식의 ‘담배가게 아가씨’를 선곡했다. 신현희와 김루트가 무대에 함께 했다. “박정현의 시대, 신현희와 김루트의 시대가 만나 또 다른 시대를 노래하는, 의미가 풍부한 무대가 될 것 같다”는 그녀의 말대로 세 사람의 ‘담배가게 아가씨’는 전에 없이 특별했다.

대선배와의 공연에 긴장을 감추지 못했던 신현희와 김루트는 언제 그랬냐는 듯 유쾌하고 신나는 무대를 만들었다.

한국 인디 음악의 첫 번째 부흥기인 90년대를 노래하겠다는 록밴드 마스터 크라잉넛은 레이지본, 노브레인, 갤럭시 익스프레스, 모노톤즈 등 시대를 함께 했던 인디신의 슈퍼스타들과 최초로 합동 공연을 선보였다.

선곡은 90년대 청춘 찬가인 ‘말달리자’. 흥겨운 연주와 화끈한 무대에 마스터 감상단도 일어나 하나가 됐고 현장의 열기는 방송을 통해 고스란히 전해졌다. 남녀노소 모두를 들썩이게 한 크라잉넛의 ‘말달리자’는 잠시나마 지친 현실을 잊게 하는 선물 같았다.

세계 무대에서 더욱 주목 받는 테너, 클래식 마스터 김우경은 시대적이고 고전적인 가치를 잘 표현했던 루치아노 파바로티의 서거 10주년을 기리며 파바로티가 불러 유명해진 이탈리아 가곡 ‘Non ti scordar di me(나를 잊지 말아요)’를 열창했다.

사랑하는 사람을 향해 ‘나를 잊지 말아 달라’며 애절한 부탁을 남기는 그의 자연스럽고 매끈한 고음은 모두를 숨죽여 몰입하게 만들었다.

뮤지컬 마스터 박은태는 한국 뮤지컬 역사에 한 획을 그은 작품 ‘지킬 앤 하이드’의 클라이막스를 선보였다. 아버지를 위해 스스로를 실험 대상으로 선택한 지킬 박사가 악인 하이드로 변하는 과정의 풀버전을 TV로 감상할 수 있는 기회였다.

지킬 박사의 실험실 소품을 그대로 재현한 무대 위에서 박은태는 몸 안의 모든 에너지를 쏟아내듯, 선과 악을 오가는 강렬한 연기를 무려 4곡의 뮤지컬 넘버와 함께 소화해냈다. 뮤지컬 극장에서 와 있는 듯 숨소리와 감정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었다.

재즈 마스터 김광민이 뒤를 이었다. 그간 잔잔한 무대를 선보였던 김광민은 감성 보컬 정인과 함께 시원하고 화끈한 무대를 만들었다. 한국 록 음악의 지평을 연 신중현의 ‘미인’이 그의 선택이었다. 퓨전 재즈 풍으로 재탄생 한 미인은 특색 있는 정인의 보컬과 원곡 가수 신중현의 아들 신대철의 기타로 더욱 풍성해졌다. 김광민의 피아노 연주도 흥겨움을 더했다.

우열을 가릴 수 없는 여섯 마스터의 무대 중 감상단의 선택을 받은 것은 뮤지컬 마스터 박은태의 ‘지킬 앤 하이드’였다. ‘더 마스터 - 음악의 공존’ 출연 3회만에 첫 그랜드 마스터를 거머쥔 박은태는 다섯 살 난 딸의 응원을 떠올리며 해맑게 기뻐했다.

대중가요 마스터 박정현과 재즈 마스터 김광민은 6회를 끝으로 ‘더 마스터 - 음악의 공존’과 아쉬운 이별을 했다. 두 사람의 빈 자리를 채울 새로운 마스터는 누가 될지 기대를 모은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