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샤이니 종현 / 사진=텐아시아 DB
샤이니 종현 / 사진=텐아시아 DB


유명을 달리한 샤이니 종현의 사인을 확인하기 위해 국과수가 조사에 나섰다.

18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종현은 이날 오후 6시 10분께 서울 청담동의 한 레지던스에서 갈탄을 피워놓고 쓰러진 채로 발견됐다. 종현 친누나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종현을 발견 즉시 서울 건국대병원으로 이송했으나 숨졌다.

이에 오후 8시께 경찰과학수사대 조사원들이 건국대병원에 도착했다. 종현의 사인 조사를 위한 것으로 보인다. 병원은 현재 외부인의 출입을 철저히 통제한 상태다.

종현은 2008년 그룹 샤이니의 멤버로 데뷔해 싱어송라이터로서의 역량을 인정받았다. 지난 8~10일 솔로 콘서트를 개최하는 등 최근까지 활발히 활동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