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KBS2 ‘연예가중계’ 방송화면
/ 사진=KBS2 ‘연예가중계’ 방송화면


KBS2 ‘연예가중계’를 통해 ‘2017 그리메상’ 시상식 현장이 공개됐다.

15일 오후 방송된 ‘연예가중계’에서는 ‘2017 그리메상’ 연기자 부분에서 수상하게 된 샤이니의 키와 지성의 모습이 공개됐다.

샤이니 키(김기범)은 ‘파수꾼’으로 신인 연기자상을, 지성은 ‘피고인’으로 남자 최우수 연기자상을 수상했다.

이에 키는 “정말 연기를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드는 상이다.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지성은 “좋은 연기로 보이게끔 카메라에 잘 담아주셔서 감사하다”며 “당신의 카메라에 제가 담길 수 있어 영광이었다”는 센스 있는 수상소감을 밝혔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