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내 남자의 비밀’ 방송 캡쳐
/사진=KBS2 ‘내 남자의 비밀’ 방송 캡쳐


KBS2 일일드라마 ‘내 남자의 비밀’(극본 김연신 허인무, 연출 진형욱) 배정화가 박정아에게 협박했다.

15일 방송된 ‘내 남자의 비밀’에서는 진해림(박정아) 집안의 가짜 딸 노릇을 하던 양미령(배정화)이 진국현(박철호)으로부터 외출금지령이 내려졌다.

양미령은 화를 참지 못하고 진국현에게 대들었고 이를 보던 진해림은 그의 뺨을 때렸다.

이후 진해림은 “말로 할 때 그만둬”라고 경고했다. 양미령은 “너야말로 내가 말로 할 때 그만해”라며 분노했다.

진해림은 “내가 사고치지 말했지? 왜 또 기자는 폭행해서 일을 이 지경으로 만드냐고”라며 소리쳤다.

양미령은 “정말 끔찍하다. 끔찍해. 내가 왜 이 집안에 들어와서 가짜 딸 노릇하고. 재욱 씨(송창의) 기억 돌아오면 가짜 딸 노릇도 끝이야”라고 말했다.

이어 “남편이라고 철썩 믿고 있는 재욱 씨 뺏어갔는데 기서라(강세정) 씨한테 보답은 해야지. 진짜 남편 찾아주고 부모 찾아주면 기서라 씨도 좋아할 거 아니야. 나 외출 금지 안 풀어주면 알아서 해. 나 한다면 하는 거 알지?”라고 협박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