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용띠클럽’
사진=KBS2 ‘용띠클럽’


KBS2 ‘용띠클럽’ 차태현이 요리왕에 등극했다.

‘용띠클럽-철부지 브로망스’(이하 ‘용띠클럽’)는 대한민국 연예계 대표 절친으로 꼽히는 용띠 5인방(김종국, 장혁, 차태현, 홍경민, 홍경인)의 로망여행을 담은 리얼버라이어티다.

용띠 5인방의 첫 번째 로망은 포장마차다. 손님이 많지 않아도, 누군가를 위해 부족한 솜씨지만 음식을 만들고 술잔을 기울이며 서로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포장마차. 이에 용띠5인방은 여행지인 궁촌항 바다 근처에 작은 포장마차를 열었다. 지난 방송에서는 첫 번째 손님인 여대생들이 등장해 솔직하고 따뜻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런 가운데 12월 5일 오늘 방송되는 ‘용띠클럽’에서는 두 번째 손님이 등장한다. 갑작스럽게 등장한 손님을 위해 멤버들은 역할을 나눠 손님맞이를 했다고. 이 과정에서 다둥이 아빠 차태현이 깜짝 요리왕에 등극할 전망이다.

이날 손님을 위해 요리에 나선 멤버는 장혁과 차태현. 그 중 차태현은 아내의 비법이 담긴 두 가지 요리를 뚝딱 만들어 모두를 놀라게 했다고. 차태현의 요리는 의외의 호평 속에서 줄어들었고 멤버들은 “차태현 음식이 잘 팔린다”고 혀를 내둘렀다.

앞서 차태현은 다둥이 아빠답게 뚝딱뚝딱 아침밥을 만들어 친구 김종국의 허기를 달래 줬다. 늦은 밤 손님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차태현의 요리는 무엇인지, 차태현의 음식을 시작으로 채워진 포장마차의 웃음은 어떤 것일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용띠클럽’은 5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