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영재발굴단’
/사진=SBS ‘영재발굴단’


피아노 영재 배용준이 희소식을 갖고 SBS ‘영재발굴단’을 찾았다.

오는 6일 방송될 ‘영재발굴단’에서는 오랜만에 재회하게 된 배용준 군이 등장한다.

2년 전, 단양의 시골마을에서 처음 만났던 용준 군은 피아노 학원을 한 번도 다닌 적 없지만 영화에 나왔던 피아노곡을 악보도 없이 그대로 따라 쳐서 모두를 놀라게 했었다.

그 후 1년인 지난해 다시 만난 용준 군은 시한부 판정을 받은 엄마를 위해 피아노를 연주하고 있었다. 자신의 연주를 듣고 행복해하는 엄마를 보며 용준 군은 사람들을 행복하게 하는 피아니스트가 되기로 다짐했었다.

그리고 2017년 올해 겨울, 또 한 번 용준 군과 관련하여 반가운 소식이 들려왔다. 바로 세계적인 지휘자 금난새가 용준 군을 오케스트라 음악회의 협연 연주자로 초대한 것이다.

특히 이번 공연은 금난새가 사람들에게 클래식을 알리기 위해서 20년 동안 매년 진행해 온 연주회로 용준 군이 무대의 대미를 장식하게 됐다.

하지만 용준 군과의 반가운 세 번째 만남도 잠시, 모두를 슬프게 한 소식도 있었다. 안타깝게도 언제나 곁에서 응원해주던 엄마가 올해 4월 용준 군의 곁을 떠난 것이다.

엄마가 떠난 후, 그렇게 좋아하던 피아노도 치지 못할 만큼 힘겨운 시간들을 보냈다는 용준 군. 하지만 금난새 선생님과의 협연을 준비하며 용준 군은 새로운 희망으로 다시 피아노 앞에 설 수 있었다.

많은 사람들을 행복하게 하는 피아니스트가 되겠다는 엄마와의 약속. 그 약속을 꼭 지키기 위해서라도 용준 군은 이번 협연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싶은 마음이 간절하다. 과연 용준 군은 수많은 관객들 앞에서 생애 최초 협연 무대를 무사히 마칠 수 있을까?

감동적인 연주로 청중의 마음을 울린 배용준 군의 오케스트라 협연 무대는 오는 6일 오후 8시55분 ‘영재발굴단’에서 공개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