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N ‘헬로우, 방 있어요?’ 2화 프리뷰
MBN ‘헬로우, 방 있어요?’ 2화 프리뷰


MBN ‘헬로우, 방 있어요?’에 출연 중인 배우 윤다훈과 김기방이 마트에서 한 손 고무장갑을 보고 당황했다.

오는 5일 방송되는 ‘헬로우, 방 있어요?’에서는 게스트하우스 운영 첫날을 맞이해 손님들을 위한 환영파티가 열린다.

윤다훈은 “저녁에 환영파티를 했으면 한다. 비빔밥과 된장찌개를 추천한다. 내가 된장찌개에 자신이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게스트하우스 운영권을 받은 첫날이니까 게스트들과 화합의 의미로 비빔밥을 준비해보려 한다”며 설레는 모습을 보였다.

윤다훈은 김기방과 함께 마트로 향했다. 계산대에 도착한 이들에게 마트 직원은 “고무장갑이 오른쪽만 두 개인데요?”라고 말해 당황하게 했다. 서둘러 양손 고무장갑을 챙기러 간 김기방은 “한 손 고무장갑이 있는 걸 처음 알았다. 이 프로그램을 하면서 처음으로 하게 되는 게 많다”고 털어놨다.

이외에도 두 사람은 다양한 식재료와 살림도구를 장만했다. 비빔밥과 볶음밥 사이에서 고민하던 두 사람은 외국인 손님들의 입맛을 고려해 맵지 않은 볶음밥으로 결정했다. 볶음밥에 들어갈 채소의 양을 정확하게 체크하고, 종교에 따라 다른 볶음밥을 준비하는 등 환영파티에 공을 들였다.

윤다훈과 김기방의 마트 방문기를 담은 ‘헬로우, 방 있어요?’는 오는 5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