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MBC ‘오지의 마법사’ 방송화면
/사진=MBC ‘오지의 마법사’ 방송화면


그룹 위너 김진우의 부친이 “아들의 꿈을 반대했던 터라 항상 미안하다”고 고백했다.

3일 방송된 MBC ‘오지의 마법사’에서는 멤버들과 위너 김진우 부자가 함께 오지 여행을 즐겼다.

저녁 식사 후 김진우 부자와 윤정수는 온천욕을 즐겼다. 윤정수는 다소 과묵한 부자의 모습에 “둘 다 아무말도 안 한다”고 웃었다. 이에 김진우의 부친은 “말 많이 한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진우의 부친은 “진우가 하는 일(가수)에 반대를 해서 미안한 마음이 항상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지금은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하니 그것으로 만족한다”고 아들을 대견스러워했다. 이를 듣던 김진우는 “아버지가 (내 꿈을 이루기까지) 많이 도와주셨다”고 고마워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