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뮤지컬 ‘카라마조프’ 포스터 /
사진=뮤지컬 ‘카라마조프’ 포스터 /


러시아 작가 도스도예프스키의 소설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1880)을 각색한 뮤지컬 ‘카라마조프’가 내년 1월 3일부터 14일까지 서울 동숭동 대학로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2017년 공연예술창작산실 ‘올해의 신작’으로 선정된 이 작품은 지난해 CJ문화재단의 ‘스테이지 업’ 공모전에 뽑혀 리딩 공연을 올렸다.

‘카라마조프’는 19세기 러시아를 배경으로 하는 동명 소설에서 영감을 받았으나, 아버지의 존속 살해 재판에 대한 부분을 가져와 현대에 맞게 구성했다. 단순한 법정 추리물을 넘어서 모든 인물이 서로에게 미치는 영향을 조명했다고 한다. 인간의 어둡고 나약한 면과 얽혀있는 인간의 관계에 대해 이야기 한다.

뮤지컬 배우 이정수가 사건의 피해자이자 검사 아버지 표도르 카라마조프 역을 맡고, 그루샤는 김히어라가 연기한다. 김바다는 카라마조프의 하인 스메르로 나선다. 뮤지컬 ‘여신님이 보고계셔’를 연출한 박소영과 ‘안녕 유에프오’를 만든 허연정이 진두지휘한다. 작가 정은비와 작곡가 이유정이 가세해 완성도를 높인다.

‘카라마조프’의 티켓은 1일 오후 2시 한국문화예술위원회와 인터파크 등에서 예매 가능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