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JTBC ‘비정상회담’ 김무열(위쪽부터), 장항준 / 사진제공=JTBC
JTBC ‘비정상회담’ 김무열(위쪽부터), 장항준 / 사진제공=JTBC


JTBC ‘비정상회담’ 김무열(위쪽부터), 장항준 / 사진제공=JTBC

장항준 감독과 배우 김무열이 JTBC ‘비정상회담에 출연해잊혀져가는 것들을 모두 기억하고 싶은 나, 비정상인가요?’를 안건으로 이야기를 나눈다.

오늘(20) 방송되는비정상회담에는 장항준과 김무열이 출연해 패널들과 불꽃 튀는 토론을 나눈다.

김무열은 배우로 데뷔한 후 첫 예능 출연에도 불구하고 진솔하고 엉뚱한 모습을 보여 이목을 집중시켰다. 또 스릴러 장르 작가계의 거장인 김은희 감독의 남편인 장항준 감독과 배우 윤승아의 남편인 김무열은 충무로 대표 잉꼬 부부라고 소문난만큼 아내들의 내조를 자랑하며 주위를 부럽게 했다는 후문이다.

이어 각 나라 추억속으로 잊혀져 간 것들에 대한 소개가 계속됐다. 플로피디스크부터 전화번호부, 카폰 등 추억의 물건들이 소개되는 와중 장항준 감독은프로복싱을 소개하며 특유의 멈추지 않는 수다 본능을 드러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했다.

장항준 감독과 배우 김무열을 만날 수 있는비정상회담은 오늘(20) 오후 10 50분 방송 JTBC에서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