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전체관람가’ 방송 캡쳐
/사진=JTBC ‘전체관람가’ 방송 캡쳐


JTBC ‘전체관람가’ 기태영이 봉만대 감독의 작품에 꼭 출연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29일 방송된 ‘전체관람가’에서 기태영은 봉만대 감독을 만나 “대본 보고 짠했다. 감독님이랑 꼭 한 번 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일단 벗는거냐 안 벗는거냐 물어보고 오케이라고 했다”고 이유를 말하자 봉만대 감독은 “봉만대라는 이름만 들어도 겁을 내는 부분이 있어서 이번에 탈피해야겠다”고 밝혔다.

기태영은 “촬영날 외국에서 가족들이 한국에 와서 저희집에 초대한 날인데 촬영을 위해서 포기했다”고 말했고 봉만대 감독은 “권오중이랑 다르구나”라며 감탄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