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E채널 ‘별거가 별거냐2’ 채리나-김지현 / 사진제공=티캐스트
E채널 ‘별거가 별거냐2’ 채리나-김지현 / 사진제공=티캐스트
E채널 ‘별거가 별거냐2’ 채리나-김지현 / 사진제공=티캐스트

채리나가 김지현과 함께 난임 센터를 방문한다.

28일 방송되는 E채널 ‘별거가 별거냐2’에서는 늦은 임신을 걱정하던 채리나가 영혼의 단짝 룰라 멤버 김지현과 함께 동반 신혼여행에 이어 동반 임신을 꿈꾸는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채리나와 김지현은 40대 고령 임신에 대한 걱정을 안고 난임센터를 방문해 상담을 받는다. 두 사람은 의사로부터 “40대의 임신 성공률은 5% 미만으로 떨어진다”는 충격적인 사실을 접한다. 임신을 꿈꾸는 두 사람은 청천벽력 같은 소리에 크게 실망하지만 난임에 대비해 난자를 액체질소로 얼려 보관하는 난자 냉동 방법을 듣고 솔깃해 한다.

상담을 통해 난자 냉동에 관심을 가지게 된 두 사람은 필수 검사를 진행한다. 채리나와 김지현은 남아 있는 난자 개수와 난소 나이를 알 수 있는 피검사와 자궁의 상태를 알 수 있는 초음파 검사를 받는다. 하지만 초음파 검사 중 채리나는 자궁에서 약 2.5cm의 혹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채리나는 일주일 후 검사 결과를 듣기 위해 다시 한번 병원에 방문하고 이곳에서 충격적인 사실을 알게 된다. 채리나는 검사결과에 말을 잃고 김지현은 끝내 눈물을 터뜨렸다고. 채리나의 2세 만들기 계획은 성공할 수 있을까?

‘별거가 별거냐2’는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2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