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백종원의 푸드트럭’ 방송 이미지 / 제공=SBS
SBS ‘백종원의 푸드트럭’ 방송 이미지 / 제공=SBS


SBS ‘백종원의 푸드트럭'(이하 푸드트럭) 부산 편에서 백종원이 썰렁한 그랜드 오픈 현장에 당황했다.

27일 방송되는 ‘푸드트럭’ 부산 편에서는 4팀의 도전자들이 새롭게 단장한 모습으로 영업을 시작하는 그랜드 오픈 현장이 공개된다. 백종원은 지난 강남·수원 편과 달리 유독 부산의 그랜드 오픈을 걱정했다. ‘푸드트럭’ 최초로 연예인 출연자 없이 영업을 시작해야 했기 때문. 게다가 ‘부산 편’ 첫 방송이 나가기 전이기에 더욱 긴장감을 자아냈다.

도전자들이 장사를 준비하는 모습을 지켜보던 백종원과 MC 김성주는 텅 빈 거리를 본 후 “손님이 없냐? 손님이 없으면 촬영을 다시 하자”라는 농담을 할 만큼 긴장감을 감추지 못했다.

도전자들도 긴장하기는 마찬가지였다. 폭찹 스테이크 도전자들은 여러 맛집을 방문해 경험을 쌓고 백종원에게 두 번의 지도를 받은 만큼 자신감 있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철저한 준비에도 서툰 모습을 보였다. 이들을 지켜보던 백종원은 특단의 조치로 본인의 목소리를 전달할 수 있는 제작진용 인터컴을 전달했다. 그간 화제를 몰고 다니던 윤아네도 폭찹 팀과 함께 백종원의 걱정을 불러일으켰다.

방송의 도움 없이 진행된 이들의 그랜드 오픈 현장은 27일 오후 11시 20분 방송되는 ‘푸드트럭’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