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슬기 기자]제54회 대종상영화제에서 영화 ‘박열’이 5관왕, ‘더킹’이 4관왕을 차지하며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올해 유일하게 1000만 관객을 돌파한 ‘택시운전사’는 최우수작품상과 기획상 등 2관왕을 차지했다.

25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 54회 대종상영화제에서 남녀주연상은 ‘불한당’의 설경구와 ‘박열’의 최희서가 각각 받았다. 설경구는 “‘불한당’이 (영화상들의)후보에 많이 올랐는데 수상하지 못해서 실망했는데 하나 건졌다. 제가 오늘 ‘불한당’ 의상을 입고 왔다. 이 의상을 입고 상을 받으니 영화 속에 있는 것 같고 임시완 씨가 옆에 있을 것 같고 많이 보고싶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이어 “나이가 들수록 꺼낼 카드가 없는데 작품마다 새로운 카드를 꺼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열’의 최희서는 신인여우상에 이어 여우주연상까지 2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최희서는 “저는 전혀 상을 받을 거란 생각을 못했다. 이렇게 큰 상을 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 ‘박열’을 봐주신 관객 여러분 덕분인 것 같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이어 “적은 예산으로 만들어서 홍보도 다른 상업영화만큼 많이 하지도 못했지만 이준익 감독, 이제훈 씨와 함께 홍보를 해서 우리가 생각했던 것보다 많은 관객들이 봐주셨다. 영화관에서 내린 후에도 사랑해주셔서 감사드린다. 가네코 후미코께 정말 감사드린다고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박열’로 감독상을 수상한 이준익 감독은 “영화를 여러 편 찍다보니까 재능이 다 떨어진 감독이다. 그래서 이 감독상은 아마 저랑 같이 작업했던 젊은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받아야 될 상을 대신 받는 걸로 알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남녀조연상은 배성우와 김소진이 영화 ‘더킹’으로 나란히 수상했다. 배성우는 “감사하다. 수상 후보들이 너무 뛰어나신 분들인데 제가 받게 돼서 부끄러운 생각이 먼저 든다. 어쨌거나 감사드린다. 좋은 작품이랑 팀을 만나서 받을 수 있지 않았나 싶다”고 밝혔다.

김소진은 “좋은 선생님, 선배들과 함께 대종상 후보에 오르게 돼서 굉장히 기쁘다. ‘더킹’을 촬영하면서 많은 시간을 함께하지 못했지만 밀도 있는 작업현장이 저한테는 큰 공부였고 경험이었다”며 “감독, 모든 스태프, 배우, 관객 여러분 덕분에 대종상에서 인사드릴 수 있게 돼서 감사드린다. 영광이다”라고 말했다.

박서준은 영화 ‘청년경찰’로 신인남우상을 받았다. 그는 “올 한해 ‘청년경찰’로 많은 상을 받았는데 ‘청년경찰’은 저 뿐만 아니라 김주환 감독과 모든 스태프들이 최선을 다해서 만든 작품이다. 그 영광을 대신 누리는 것 같아서 너무 죄송스럽기도 하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제54회 대종상영화제 수상자(작) 명단

▲최우수작품상=‘택시운전사’

▲남우주연상=설경구(‘불한당’)

▲여우주연상=최희서(‘박열’)

▲감독상=이준익(‘박열’)

▲남우조연상=배성우(‘더킹’)

▲여우조연상=김소진(‘더킹’)

▲신인남자배우상=박서준(‘청년경찰’)

▲신인여자배우상=최희서(‘박열’)

▲신인감독상=엄태화(‘가려진시간’)

▲특별상=故김영애

▲의상상=심현섭(‘박열’)

▲미술상=이재성(‘박열’)

▲시나리오상=한재림(‘더킹’)

▲음악상=달파란(‘가려진시간’)

▲편집상=신민경(‘더킹’)

▲조명상=김재근(‘프리즌’)

▲기획상=최기섭·박은경(‘택시운전사’)

▲촬영상=박정훈(‘악녀’)

▲기술상=정도안·윤형태(‘악녀’)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