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마동석과 이동휘가 영화부라더를 다섯 글자로 표현했다. 두 사람이 25일 함께 진행한 네이버 V라이브부라더’ (장유정 감독)의 무비 토크에서다.

영화부라더에 대한 소개로 인사를 건넨 마동석은 이동휘에게영화를 다섯 글자로 표현해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이동휘는우리 영화는자양강장제’”라면서촬영하면서 웃긴 일도 많았다. 빨리 여러분들에게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이다라고 대답했다.

이어 마동석은웃음대잔치라고 설명하며가족, 친구, 직장동료 등 누구와 봐도 재밌고 재미있게 이야기를 나누실 수 있는 영화라고 덧붙였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