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tvN ‘엄마는 연예인’/사진=방송 화면 캡처
tvN ‘엄마는 연예인’/사진=방송 화면 캡처


배우 서동원이 ‘동원랜드’를 개장했다.

24일 방송된 tvN ‘엄마는 연예인’에서 서동원은 가상 엄마 체험 중인 윤세아의 가사 도우미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서동원은 윤세아네 삼둥이 형제의 시끌벅적함에 당황하다가도 금새 잘 놀아줬다.

윤세아는 인터뷰를 통해 “이런 부탁을 하는 게 쉬운 일이 아닌데 나의 구세주다”라고 말한 뒤 다소 지쳐보이는 서동원에게 건강즙을 챙겨주며 “이거 먹고 오늘 힘내라”고 응원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