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에 출연하는 배우 최정원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에 출연하는 배우 최정원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최정원이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를 두고 “아이들이 이 작품을 통해 꿈을 찾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정원은 24일 오전 11시 서울 중구 남산창작센터에서 열린 ‘빌리 엘리어트'(연출 스테판 달드리)의 기자간담회에서 “다섯 명의 빌리들이 인사를 정말 잘한다. 5분 전에 만났는데 처음본 것처럼 인사를 한다”고 웃었다.

그는 극중 미세스 윌킨슨 역을 맡아 빌리를 연기하는 아역 배우들과 호흡을 맞춘다.

‘빌리 엘리어트’는 2000년 개봉된 동명의 영화를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1984년 광부 대파업 시기의 영국 북부 지역을 배경으로, 복싱 수업 중 우연히 접한 발레를 통해 자신의 재능을 발견하고 꿈을 찾아가는 소년 빌리의 성장을 그린다.

최정원은 “아이들이 꿈을 찾을 수 있는 계기가 되는 멋진 작품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2010년 이후 7년 만에 돌아온 ‘빌리 엘리어트’는 3차례에 걸친 오디션과 2년에 걸친 트레이닝으로 성장한 5명의 빌리 천우진·김현준·성지환·심현서·에릭 테일러와 김갑수·최명경·최정원·김영주·박정자·홍윤희 등 59명의 배우가 출연한다. 오는 11월 28일 개막해 내년 5월 7일까지 디큐브아트센터.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